Media

Pianist Hie-Yon Choi will present french impressionism vs korean impressionism
피아니스트 최희연이 들려줄 프랑스적 인상주의 vs 한국적 인상주의
http://www.ajunews.com/view/20171018150128107#hi

 

An exploring journey on piano, beyond Beethoven, now to Debussy
탐구하는 피아노 여정 베토벤 넘어 드뷔시로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7091801032509043001

 

Pianist Hie-Yon Choi’s new challenge … ‚French School‘, three recitals this year
Hie-Yon Choi starts her new series „french school“ with „Hommage a baroque francaise“ on the 21st at Kumho Art Hall in Seoul.
피아니스트 최희연의 새 도전…’프렌치 스쿨‘ 올해 3차례 공연
최희연은 오는 21일 서울 종로구 금호아트홀에서 열리는 리사이틀 ‚바로크에 경의를 표하며’를 시작으로 3차례에 걸쳐 ‚프렌치 스쿨’이라는 시리즈를 선보인다.
http://www.yonhapnews.co.kr/

 

 

Beethoven begeisterte Bagband

Hie Yon Choi hat sich den Beethoven-Klaviersonaten verschrieben…

www.on-online.de

 

Hie-Yon Choi talks about the Korean translation of “Beethoven 32 Sonatas” by Jürgen Uhde 

위르겐 우데의 분석에는 항상 감정과 상상의 마인드가 열려 있어 베토벤 소나타를 몸소 체험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 그래서 베토벤을 너무나 막막해하는 학생들을 보면 이 책의 내용들을 그 생생한 문체와 독일어만의 독특한 뉘앙스들과 함께 그대로 전달해 주고 싶은 마음이 솟구쳤다. (「옮긴이 서문」 중에서)

book.naver.com

blog.naver.com

 

A Pianist mixed with talent, dream and guts, now on Korea-tour

Pianist Hie-Yon Choi. There will be many who would reflectively recall Beethoven with her name. It is because of the Beethoven 32 Piano Sonata Cycle which launched in 2002 and completed in 2006 with “Waldstein”. Media continued bestowing good reviews on her Beethoven Series and thanks to the record of sold-out house she was chosen for the Arts Award of the Year 2005. ….

Weekly Dong-A / Tae-Hyung Ryu (Chief editor of Auditorium, monthly art magazine)

끼, 꿈, 깡으로 뭉친 피아니스트 전국 투어

피아니스트 최희연. 그녀의 이름을 들으면 반사적으로 베토벤을 떠올릴 사람도 많을 것이다. 2002년 시작해서 2006년 ‘발트슈타인’으로 마침표를 찍은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전 32곡의 대장정 때문이다. 언론의 지속적인 호평을 받으며 매회 전석 매진 기록을 세운 이 시리즈 덕에 그녀는 ‘2005 올해의 예술상’ 음악 부문 수상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주간동아 2006. 04. 11 / 류태형 (월간 객석 편집장)

weekly.donga.com

Pianistin Choi Hie-yon: „Beethoven ist unschlagbar” 05.06.2014

Unter den vielen Pianistinnen und Pianisten Koreas gibt es eine, die sich nun schon seit zwölf Jahren mit Beethoven beschäftigt. Bei der Pianistin handelt es sich um Professorin Chon Hie-yon vom College of Music der Seoul National University.

german.korea.net

 

Pianist Choi Hie-yon: ‚Beethoven is unconquerable‘ Jun 05, 2014

Among the many pianists of Korea, there is one who has been sticking with Beethoven for as many as 12 years. The pianist is Professor Choi Hie-yon at the College of Music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www.korea.net

 

Beethoven Trio Cycle Finally Finale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베토벤을 탐구해온 피아니스트 최희연 교수(45·서울대 음대)가 지난해 시작한 ‚베토벤 피아노 트리오‘ 전곡연주의 마지막 공연을 26일 서울 신문로 금호아트홀 ‚아름다운 목요일‘ 무대에서 선보인다.

www.newsis.com

 

Hie-Yon Choi, Soovin Kim, Young Song “Beethoven Piano Trio”

최희연은 „베토벤은 ‚음악은 손쉬운 오락이 아니라 연구해야 마땅한 고귀하고 승화된 예술’이라고 표현했다“며 „베토벤의 음악에 도전하는 것 그 자체로 이미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news.naver.com

 

Pianist HieYon Choi, on the last stage of the big run, BEETHOVEN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피아니스트 최희연의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32곡 전곡 완주 여덟 번째 공연이 11일 오후 8시 금호아트홀에서 열린다. 지난 2002년 4월 시작한 대장정의 마침표를 찍는 무대다.

news.naver.com